유방암은 현재 전 세계 여성에서 가장 흔한 암으로 미국, 유럽 등 선진국 여성에 특히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
알려져 있습니다. 특히 미국에서는 평생 동안 7명의 여성 중 1명 꼴로 유방암이 발생할 뿐만 아니라 33명의 여성
중 한 명이 유방암으로 사망할 정도로 높은 빈도와 사망률을 보이는 질병으로 조사되고 있습니다. 안타깝게도
우리나라에서도 국민 소득 증가와 함께 생활 양식의 서구화 등에 의해 유방암이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.

우리나라에서 전체적인 암 발생 등록건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데, 그 중에서 특히 유방암의 경우는 그 증가율이
특히 현저하게 나타납니다. 우리나라 여성에서 유방암 발생률이 2000년도까지는 위암에 이어 제 2위의 자리였으나
(위암 15.8%, 유방암 15.1%), 2001년도부터는 드디어 위암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였으며 (유방암 16.1%, 위암
15.3%), 2002년에는 그 격차가 더 커진 것으로 보고하고 있습니다 (유방암 16.8%, 위암 15.3%). 뿐만 아니라 앞으로
그 격차가 점점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.
게다가 우리나라 유방암의 빈도는 서양과는 달리 비교적 젊은 연령에서 자주 발생하는 특징이 있어 더 많은 주의가
필요한 상황입니다.
하지만 유방암은 다른 암에 비해 치료성적이 좋은 암 중에 하나입니다.
특히 조기에 발견할 경우 완치의 가능성이 높아질 뿐 아니라 유방의 일부만 절제하는 유방 보존술이 가능한 경우가
많아집니다.

이제 유방암은 단순히 남의 이야기가 아니라 모든 여성들이 주의를 가져야 할 질병이 되었습니다.